테포르의 소소한 일상.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정세균 국회의장 사퇴를 촉구하며 닷새째 단식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노컷뉴스, 박종민 기자)

김재원 정무수석이 단식중인 이정현을 찾아가서 단식 중단하라고 했다는군요.

대통령이 걱정을 한다는 이유입니다.

이정현 어짜피 갈때까지 간다고 했으니 사나이 男兒一言重千金(남아일언중천금)인데 갈대까지 가야죠.

이제와서 꼬리 내리는건 아니죠?

신고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테포르의 소소한 일상 이야기들 입니다.

최근에 게시된 글